Doro-Chiba Quake Report No13 (2011.4.17)


Korean index page
Japanes home page
Japanes Home page

Doro-Chiba Quake Report No13 (2011.4.17)
全國のたたかう皆さんへ
勞動組合を甦らせ、被災地勞動者と團結して生き?くためにたたかおう
전국의 투쟁하는 여러분에게
노동조합을 되살아내고 피해지 노동자들과 단결하여 살아가기 위해 투쟁하자

진진재해에 맞서 국철투쟁전국운동의 힘으로 새로운 사회를 만들어 가자

투쟁하는 전국의 동지여러분! 센다이시청 도로치바를 지원하는 회는 국철투쟁전국운동이 모든 노동자, 농민, 어민, 자영 업자들과 단결하고 인민의 목숨과 삶을 온통 파괴하는 간 정권을 타도하고 피재지 구원, “살려라!”고 외치는 투쟁의 선두에 서서 전력으로 분투하겠습니다.

3월11일에 발생한 대지진과 쓰나미는 우리가 과거에 경험한 바 없는 격심한 현실을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1개월이 지난 지금에도 2만 명이 가까운 사망자와 행방불명자가 확인되어 있고 피해의 전모가 아긱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가족, 동료를 잃면서 살아남은 피재자들은 기금도 연잇는 강한 여진 속에 매서운 와륵 옆에서 연일 싸우고 있습니다. 물, 식량, 연료, 전기, 의료, 살아가기 위한 물품들이 모자란 피난소에서 노동자를은 모든 어려움에 맞서 힘을 모아 서로 돕고 나날을 살아가면서 투쟁해내고 있습니다.

-생략-

센다이시청에서 일하는 동료들도 일하고 있었을 중에 혹은 휴가로 재택에서 피재를 당하고 몇 명이나 목슴을 잃었습니다. 행방불명 동료들도 있습니다. 가족을 잃었거나 해방불명이 되었거나 집이 흘러 간 동료도 많습니다. 그러나 피난소나 피신하고 있는 지인의 택부터 직장을 다니면서 피해자 지원, 복구작업의 선두에 서고 있습니다. 많은 동료들이 어둠 속에서 건빵을 먹으며 살아가면서 직장에 숙박도 하면서 싸워 왔습니다.

또한 폭발을 되풀이하고 노심용융 위기에 빠지면서 대량의 방사능을 하늘에 바다에 육지에 방출하고 있는 후쿠시마 제1원전은 센다이시부터 100km 채 못되는 거리에 위치합니다. 원전사고 피난지역인 미나미소마시에서는 주민들이 센다이시에도 피신해 오고 있습니다. 휠체어를 써야되는 병신을 가족에 둔 한 청년은 “쓰나미에서 자택이 가까스로 피난을 면할 수 있었지만 그다음에는 원전사고에 의한 피난이다. 기르고 있는 소들은 그냥 두고 온 사람들도 있다. 다시 돌아갈 수는 없을 것 같다”라고 원전과 정부에 대한 분노와 불안감을 담아 말해 주셨습니다.

-생략-

쓰나미가 다가왔던 현장에 서서 건물이나 솔숲들이 모두 파괴되고 와득 산더미 멀리 태평양까지 바라볼 수 있는 광경을 눈앞에 보면서 말리 막힘과 동시에 격심한 분노와 함께 새로운 노동자의 권력, 사회 기구를 반드시 말들어 내야 한다, 그런 힘을 노동자는 갖고 있다, 오직 그것이 미래를 개척할 것이라. 그런 생각들이 떠오르고 몸이 떨릴 듯이 온 몸에서 힘이 끓어 오르듯합니다.
센다이시청 도로치바를 지원하는 회는 지역, 직장 동료들과 함께 지금 현지 대책본부에 결집해 새로운 투쟁에 돌입하고 있습니다. 모든 동료들의 안부확인, 식령, 연료 배급을 비롯해 피재된 동료들에 대한 지원을 사작했습니다. 진재 직후부터 도로치바를 비롯한 전국, 전세계 동지들의 혼신의 궐기와 지원 덕분에 이제까지 살아낼 수 있었습니다. 진심으로 감사 들입니다.

투쟁은 이제부터가 중요한 고비입니다. 노동자와 노동조합의 힘을 신뢰하고 단결을 하나하나 만들어내는 근저적인 투쟁이 시작됩니다. 국철투쟁전국운동을 전면적으로 발전시키자. 신자유주의 공격을 정면으로 맞서 노동자의 격심한 분노에 힘입어 새로운 노돋자의 투쟁을 만들어냅시다. 피재지역 노동자들과 마음 깊숙히 결합하면서 노동자계급의 근저적인 궐기를 만들어냅시다.

피난소가 된 소학교에서는 교육노동자, 지자체노동자들이 지역의 노동자, 주민들과 단결하면서 분투하고 있습니다. 노동자는 정부의 구원을 기다리는 존재가 아닙니다. 단결하고 서로 돕고 힘을 모아 투쟁하면서 모든 어려움을 헤쳐 나갈 것입니다. 간 정권이나 도쿄전력을 봐라! 날마다 무위무책을 샇여가며 누구 하나도 책임을 지지 않고 원전 현장노동자들에게 “목슴을 걸어라”고 외치면서 마지막 끝에는 도망치는 것십니다. 노동자는 단호히 현장에서 살아냅니다. 도망칠 것도 없고 피신할 것도 없습니다. 왜냐면 우리 노동자들이야 말로 사회를 만들어 가고 움지기는 주인공이니까.

-생략-

전국의 여러분. 이제야 국철투쟁전국운동이 대담하게 앞장설 때 입니다. 모든 노동자들과 사람들의 결집축이 되면서 선두에 서서 투쟁합시다. 이제 노동자들이 마음속부터 단결하는 노동조합을 말을어 나갑시다. 원전 정지, 해고 반대를 내걸고 투재하는 노동조합을 조직하고 조직하면서 투쟁합시다.

* 피해지 지원운동을 전국 직장, 노동조합에서 전력으로 대응하자. 모금을 호소하고 모금을 모읍시다.
* 진재를 빌미로 대량해고가 시작되고 있습니다. 해고 반대의 투쟁을 추진해 나갑시다. 임금을 지불해라! 살아갈 수 있를 만큼의 임금을 쟁취하자!.
* 모든 원전을 멈추자.
* 360만 명 공무원 노동자들에 대한 해고 절대 반대.
* 노동자와 농민, 어민, 모든 인민이 살아내기 위해 이제야 노동조합으로 당결하자!
2011년 4월
센다이 시쳥 도로치바를 지원하는 회

국철지바동력차노동조합(DORO-CHIBA)
Chiba-shi Chuo-ku Kaname-cho 2-8, 260-0017 JAPAN
TEL +81-43(222)7207 FAX +81-43(224)7197
홈페이지 http://www.doro-chiba.org/korean/korean.htm
e-mail doro-chiba@doro-chiba.org

mailMAIL
DORO-CHIBA